skip to Main Content
대법원 “배달대행업체 직원도 택배원”… ‘산재 인정’ 취지

대법원 “배달대행업체 직원도 택배원”… ‘산재 인정’ 취지

배달대행업체의 배달원도 택배원과 같은 특수형태근로자에 해당하므로 배달 중 교통사고가 난 경우 산업재해 보험급여를 받을 수 있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특별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배달대행업체 대표 박모씨가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산재보험료 부과처분 취소소송(2016두49372)에서 최근 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박씨의 사업장은 음식점이 아닌 배달대행업체이고, 사업장에서 배달원 공모씨가 수행한 업무는 가맹점이 배달대행 프로그램을 통해 요청한 배달요청 내역을 확인해 가맹점으로 가서 음식물 등을 받아다가 가맹점이 지정한 수령자에게 배달하는 것”이라며 “이는 한국표준직업분류표의 세분류에서 ‘음식배달원’의 업무라기보다 ‘택배원’의 업무에 더 잘 부합한다”고 밝혔다.

이어 “배달대행업체 배달원을 음식배달원으로 단정해 특수형태근로 종사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원심 판결에는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않아 판결에 영향을 미친 잘못이 있다”고 판시했다.

박씨가 운영하는 배달대행업체의 배달원인 공씨는 2013년 배달 중 사고로 등뼈가 골절되는 등 부상을 입은 뒤 근로복지공단에서 진료비와 요양비 등으로 산재 보험급여 2500여만원을 받았다. 이후 공단은 박씨의 배달대행업체에 보험급여의 절반을 징수하겠다고 통보했다. 박씨는 이에 불복해 “공씨는 근로기준법상 근로자가 아니므로 애초에 보험급여를 잘못 지급한 것”이라며 소송을 냈다.

앞서 1,2심은 배달대행업체 배달원이 음식배달원에 해당한다고 전제한 뒤 “업무시간과 근무장소가 정해지지 않아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공씨가 산재 급여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해 박씨의 손을 들어줬다.

기자 : 이세현 기자 shlee@lawtimes.co.kr

출처 : 법률신문

관련기사 자세히보기 : 대법원 “배달대행업체 직원도 택배원”… ‘산재 인정’ 취지

판결전문 : 대법원 2016두49372, 산재보험료 부과처분 취소

error: Content is protected !!
Back To Top